꽤 음식 배치가 예뻐서 찍어놨던 사진들... 이나,
경품으로 탄 나의 싸구려 카메라는 너무나 구려서....
도무지 그 색감들을 살릴 수 없다.

올려보니 불쑥 불쑥 DSLR 생각이 난다.
딴 집은 아기 때문에 DSLR 생각을 한다는데
나는 음식 사진 때문에 DSLR 생각을 하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쟁반국수. 레서피 보고 따라했다가 맛 아주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평소 토요일 아침식사는 대체로 이렇다. 와플, 남편이 하는 오믈렛, 토스트, 소세지, 여기엔 없지만 냉동생지로 구운 크라상이 자주 들어가고. 남편이 우리집 브런치가 훨 낫다는 귀에 듣기 좋은 소리로 밖에 못 먹으러 다니게 한다. 아마 아침 먹으면서 3만원 내는 걸 못마땅해서 그렇게 얘기하는것 같다. 아아 그래도 브런치는 밖에서 먹고 싶은 나의 된장기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치에 꿴 불고기 + 주먹밥 - 잡지책 따라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부터 계속된 외식에 물려서 내가 집에서 해먹은 밥상. 남편이 해준 새우튀김과 내 생일이라고 직접 한 구절판, 회무침,아나고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기념일 전야 음식으로 준비한 것으로 결혼기념일에 먹게 되었다. 메로된장구이+해물야끼우동+잣소스 샐러드. 저거 먹었던게 새벽 3시지 아마.. 그것도 토요일에. 남편이 한달 내내 새벽을 끊고 나는 회사일 때문에 속상해서 울고불고 해서 먹었던 요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세상을 다 뒤집어 엎고 억지로 산 마크니(인도식 버터치킨카레)는 너무 토마토가 많이 들어가서 토마토 스튜의 맛이 났다. 또띠아를 구워 난이라고 우기고, 바실리코를 만들어 마늘빵을 구워 찍어먹다. 칠리소스로 버무린 치킨 케밥이 의외로 맛있다. 강가의 안매운 고동색 카레 가루 이름 아시는 분 급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월남쌈. 아 정말 음식 사진 찍을려고 DSLR 살수도 없고. 월남쌈의 그 화려한 색감이 어쩜 이렇게.. 하여간에 구절판과 비교하자면 구절판 윈. 어제 테이블데코&플라워페어에서 싸게 얻어온 화기와 포인세티아가 그나마 위안이된다.

  • 재은 2007.11.26 20:01

    역시 음식은 맛도 중요하지만 담기. 우와 - 저희 엄마는 접시에 담아내지 않고 타파통 꺼내 먹으면 식겁 하시는데 전 완전 그쪽 잼병인가봐요. 아..........이...삼류근성 ㅋㅋ

    • europa01 2007.11.26 21:04

      전 저희 시어머니가 저보다 더 하세요. 그릇 매니아셔서.. 근데 저와 취향이 완전 다르다는게 문제. 헤헤.

  • 시아엄마 2007.11.27 11:01

    벌써 결혼기념일인게야? 참 시간이 빠르다. 그러고보니 애 낳구 붓기 다 안빠져서 너 결혼식 갔던거 기억나네. 직장생활 바쁠텐데 음식 이렇게 해먹구 참 대단하다. 신랑도 넘 훌륭하고.. 신랑이 만든 오믈렛이라니...
    글구 사무실 이사간거야? 논현동 있을때 같이 밥이나 먹을까 했는데... 나인키친에서.
    혹시 아직 논현동이면 연락바람.

    • europa01 2007.11.27 12:31

      결혼기념일 그리고 한참 지났지. 시아가 돌이 지난지도 한참이니까.
      신랑은 공부하기 전까지는 항상 요리를 같이 했는데.. 신랑이 공부시작한 다음부터는 아무래도 가사일이 다 나한테 넘어왔어. 빨리 시험 끝나야지 나도 재밌게 살것 같은데.
      그리고 이사갔어. 혹시 강북 백화점들 들릴 때 있음 같이 밥먹자~ 여긴 삼성본관이랑 아주 가까워.

  • 아리구리 2007.11.28 00:45

    사양 말고 저를 불러주세요. 그럼 제가 찍기도 하고 먹기도 하고, 흐흐흐~

  • 린디 2007.11.28 08:33

    정말.... 대단하다... 존경스럽소. 사진과 음식이 정말 멋지네. 브런치 먹으러 안나갈만 함

  • europa01 2007.11.28 18:49

    아리구리 / 언제든 오렴. 남편 시험 때문에 12월 1,2일만 빼고 언제든 좋단다. 우리집은 기차언니네 집 옆동네.
    린디 / 사실.. 제가 해먹는 밥들의 공통적 특징은 레서피만 있으면 매우 쉽다는거죠. ^^;

  • instyle 2007.12.06 20:11

    언니가 말한 카레가루라는 건 혹시 masala?

    • europa01 2007.12.14 17:36

      옷 수배해보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