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네, 올해 라인업 1차가 발표되었군요.
날짜는 언제인지 홈페이지 아무리 둘러봐도 하나 구절 없으나.
아무튼 오늘부터 92일 뒤래요. 계산하기 귀찮지만, 대충 7월 말이겠어요.

하!여!간!

트래비스 트래비스!!!
제가 누누히 말해왔던, 내 생애 최고의 공연은 트래비스@V2000!!

그리고 제가 요즘 심하게 꽂혀있는 브로콜리 너마저!


이로서, 제가 갈 이유는 충분한 겁니다.



imeem이 개편해서 그런지, 뜨는데 한참이나 걸리네.. 1분 참으면 나옴.

오늘 하루종일 이 노래에 꽂혀있다.
뭐가 노래 제목인가 싶으실 분을 위해.
<브로콜리 너마저>가 팀 이름, <앵콜요청금지>가 곡 제목-.


이노무 변덕은, 1달동안 블록질을 안해서 수많은 사람의 걱정을 사더니
갑작스레 24시간내에 몇개의 포스팅이냐!!
  • europa01 2008.03.26 16:24

    웃기는 얘기 하나. 남편을 만난 이후로는 항상 이런 청승맞은 모던가요 또는 하우스 음악만 들은지라, 남편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장르가 리듬앤블루스와 쏠/훵이었다는걸 상상도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