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miroquai하면 두가지 추억이 생각난다.

첫번째는 2000년, 첫번째 내 해외배낭여행이었던 영국 V2000과 Reading Festival.
동행자 없이 혼자갔던 페스티벌이라, 그 그림자 하나 없이 타는듯한 햇살 아래 3시간을 기다려 티켓픽업줄에 서있을때 계속 들었던 앨범이 바로 Jamiroquai의 Travelling Without Moving. 첫 롹페스티벌의 신나고 즐거움 + 너무 뜨거운 햇살아래에서의 괴로움이 묘하게 합쳐졌을때 들었던 Jamiroquai의 음악은 그 여행 전체의 테마음악 처럼 자리매김했다.

두번째는 도쿄돔 jamiroquai 콘서트
그에 대한 평은 듀나에 올렸던 내 코멘트(+조금 첨언)로 대신하자.

------------

2001년 1월 또는 2002년 1월에 (정확한 해는 기억나지 않네요) 일부러 일본으로 자미로콰이 공연을 보고 왔었습니다. 그땐 밤도깨비도 없고 김포-하네다 노선도 없던 시절인데 토요일 1시 강남에서 퇴근하고 일본가서 일요일에 공연 보고 월요일 나리따에서 출발해서 한국으로 출근했으니 정말 자미로콰이 보러갔다 온것이지요. 그 공연은 자미로콰이 정규투어였고요.
그때를 돌이켜보면, 그때는 앵콜이 없었고, 그때도 virtual insanity를 안불렀고, 멘트는 거의 없었습니다. 오죽하면 제가 그거 볼려고 일부러 갔는데 콘서트장에서 졸았습니다. 오죽하면 이렇게 재미없는 공연이 있을 수 있나, 역시 공연은 관중이 반이구나. 꼭 한국에서 이 공연을 다시 보아야겠구나 라고 결심하면서 돌아왔습니다.

오늘도 물론 보고 왔는데요. 그런데 오늘은 앵콜도 있었고, 멘트도 도쿄보다 훨씬 많았고, 게다가 세상에 한국의 이한철 같은 레크레이션까지 하다니요! 저는 내한공연 꽤 많이 본 편인데, 내한 아티스트가 이렇게 관중들과 함께 하는 걸 즐기는 건 처음 봤습니다. 핸즈업과 웨이브 핸즈 시켜놓고 그렇게 즐거워하다니요. 그리고 jay kay의 춤도 지금보다 훨씬 팔팔했던 7년전 도쿄에 비해 훨씬 열광적이었습니다.

근데 도쿄만 재미없었던 건 아닌가봐요. 오늘 제가 자메로콰이 보러 간다니까 외국에서 자메로콰이 보고 오신 저희 직장상사분이 [자메로콰이 공연 의외로 재미없어요.]라고 말씀하셨어요. 그래서 저도 [저도 도쿄에서 봤는데 재미없어서, 한번 한국 공연이 보고 싶었어요.]하고 대답하고 다녀왔죠. 오늘 공연은 일본 공연에 비해 너무 재미있었고, 역시 공연은 관객의 역할이 반입니다.

-------------

아, 히트곡 메들리 히트곡 메들리.
혹시라도 내가 잊어버린 마이너한 곡이 나올까봐 일부러 외국 SeT List 챙겨서 연습용 CD를 만들어 1주일동안 듣고 있었는데 거의 다 히트곡 메들리여서 연습용 CD 필요 없더만. 외국에서는 좀 마이너한 곡들도 부르던데, 이거 뭐 첫 내한공연이어서 그런지 처음부터 끝까지 죄다 히트곡. picture of my life랑 virtual insanity 안불러도 그냥 다 베스트곡이었던거지. 당연히 연출되는 클럽분위기.
Love Foolosophy, Canned Heat, Little L, Cosmic Girl, Use The Force, Alright, Black Capricorn Day, Seven days in sunny June, Space Cowboy, Travelling without moving.. 앵콜은 Deeper Underground.
(Dynamite와 feel just like it should는 불렀는지 안불렀는지 가물가물, 아 기억 안난다.)

정말로 공연에서 관객의 반응은 공연만족도에서 50%는 차지한다. 너무 조용히 춤만 추던 도쿄팬들에서는 느끼지 못한 거였는데, 한국 팬들은 이게 막 독립군이니까. jamiroquai 음악에 맞추어 가장 적절한 피드백과 곡과 곡 사이에서 광란과 핸즈업, Little L에서 정확한 타이밍의 클랩, 웨이브 핸즈를 막 5천명이 동시에 하니까. 그도 그런데 이번엔 정말 초대권도 거의거의거의 없었고, 내가 3개월 할부로 질러간 S석-지정석을, 9월달에 예매했더니 정말 자리가 2자리 붙어있는건 가장 끝자리 외에는 다 매진, 나머지는 1석씩 뜨문뜨문 4장 남았나. (A석은 완전 매진) 하여튼 2달 전 상황이 그러니 뭐뭐. 다 jamrioquai 독립군들이었던거쥐.

아아. jay kay 늙었더라. 그렇게 귀여운 춤을 춰대도, 모자 아래로 살짝 살짝 비추는 그의 눈은 이미 완연한 중년. 하긴 이런 말 하는 나도 스물 여섯 꽃처녀가 서른세살 결혼 3년차 아줌마가 되었고나. 그래도 공연장에서 신나게 클럽분위기 연출하는 건 여전하지만.

아, 그리고 왜 내한 아티스트들은 관객들이 추임새 넣으면 삘 받아서 가사 어려울때 마이크 넘기는거여. 우리는 Love Foolosophy에서 [Fool!] [so True!] 이것 밖에 못한단말이다. 아니면 'She's just a cosmic girl'밖에.

그나저나 난 오늘 jay kay의 말을 한마디도 못알아들었다는. 충격에 빠졌다는. 나 글로벌 회사 다니는거 맞아?

이 밑에 플레이어 퍼올려고 jamiroquai myspace 갔더니, seoul 공연 소식 밑에 달린 댓글들이 다 왜 우리나라는 안오냐! 같은 그런 내용들이다. 이게 정규투어가 아니다보니 다른 나라애들이 더더욱 아악! 이러는 듯. 뭔가 미국놈이나 일본 놈까지, 왜 우리나라는! 이러고 있으니까 뭔가 신기하다.

____


하여튼 이젠 다 늙어빠져서,
지난번에 표까지 샀다가 못간 Earth Wind & Fire가 마지막이고,
일부러 공연을 보기 위해 외국에 가는 정성은 없어졌고,
그리고 jamiroquai 도쿄 공연이나 그에 만만찮게 재미없던 런던 로열 알버트홀 Craig David 공연 생각하면 그냥 이젠 내한하시기를 고대하면서 사는 편이 낫겠다.

자, 도쿄에서 jamiroquai 보고 온 다음에 늘 외쳤던 [한국에서 자메로꽈이!]는 이루어졌고, 이제 남은 것은 한국에서 로비윌리암스! 한국에서 자넷잭슨! 한국에서 마돈나! 한국에서 지풍화! 되시겠다. 내 생각에 지풍화는 연세상 못오실게 뻔하고... 로비윌리암스는 개런티상 믿을 곳이 현대캐피털밖에 없도다....


  • 린디 2008.11.15 21:26

    역시나.. 이번 공연도 같이 봤구나. 나는 스탠딩 나구역에서 봤는데... 나는 기대치가 워낙 높아서 그런지 조금 아쉽더라구. 앵콜곡이 1곡으로 끝이라니... --; 음향도 영... 악기소리가 잘 들리질 않아서 별로였어.

    그래도. 모처럼 클럽에서 음악들으면서 춤추는 느낌으로 잘 놀다가 왔네.

    우연히라도 언젠가는 만나겠구나. 우리는 ^^:;

  • clotho 2008.11.16 09:38

    저도 로비 윌리암스 원츄입니다. ^^

    저는 운 좋게도 공짜 티켓을 얻을 수 있어서 공연을 봤드랬죠. 자세한 이야기는 트랙백으로.. ^^

    근데 트랙백이 안 가는군요. -_-a

  • europa01 2008.11.17 11:30

    린디 / 저는 도쿄에서 본 게 있어서, 그때랑 너무 비교되니까 정말 좋았어요. 그땐 뭐 앵콜도 없었는데. 저도 이런 공연 정말 간만에 갔다는. 그리고 스탠딩에서 보신 분들 음향 안좋다는 말이 많던데 전 꼭대기여서 오히려 괜찮았어요. 흐흐.
    clotho / 스팸 트랙백들에 하도 시달리다보니 트랙백 보여주기 기능을 아예 없어버렸어요. 글 잘 봤습니다. 그리고 아마 자메로꽈이 한창때 좋아하던 그 처자들은 이제 대부분 삼십대.... 아마 스탠딩 다른 구역이나 좌석도 마찬가지였을겁니다. :)

  • 어느팬 2008.11.19 00:40

    검색하다 들어왔는데 님 후기 정말 잘 봤습니다. 자미로콰이 정말 많이 좋아하시나보네요. 저도 30대 중반인데 누구보다도 열렬히 스탠딩을 즐기고 왔네요.
    그동안 거의 30여회 팝락 공연을 봐왔지만 이번 내한공연은 제가 겪었던 공연들 중 최악의 음향문제를 보였음에도 관객과 자미로콰이측의 상호작용이 워낙 좋아서인지 최고의 만족을 얻었거든요. 전날 아우디공연이 있었기 때문에 초대권발행이 거의 없었다는 점도 분위기 일조에 한몫했던 것도 같구요.
    잘 보고 갑니다.^^

    • europa01 2008.11.19 12:00

      꼭대기에서 오히려 음향문제에서 자유로왔던;;;
      하여튼 아우디 광고가 너무 많다고 짜증나셨던 분들도 많지만, 전 아우디가 너무 고마웠어요. 개런티 비싸디 비싼 사람들 초대해서, 본인들 VIP 쇼만 한게 아니라, 하루 더 대관하고 장비 빌려서 콘서트도 하게 해준 그 배려에 매우 감사를-. 초대권관객 없어서 분위기일조에 한몫했다는 것에 매우 동의합니다. 하여튼 재벌 3세 수입차 딜러 회사들 만세.

  • 어느팬 2008.11.19 12:49

    아..근데 님, 안그래도 궁금했던 점인데 그렇다면 기획사 엑세스가 그들에게 지불했을 공연 게런티 부분에서 아우디의 금전적 기여가 실제로 있었던 건지 들으신 부분 있으신가요. 전에 엑세스가 자미로콰이 유료공연이 매진이어도 환율때문에 수익 낼만한 상황이 아니다라는 뉴스를 본 적이 있거든요. 그들 게런티가 보통 어느정도 되는지도 궁금하구요.
    공연 당시의 제이케이를 비롯한 그네들 표정에서 충분히 알고도 남았지만 백만년만의 공연(관중)이었다고 jk가 최고의 만족감을 표하며 또오고싶다고 했다는데, 그들 생각이 이러니 내년에 월드투어시에 한국도 하루 끼워넣었으면 좋을텐데 그것이 현실적으로 가능할 지 이리저리 재보고 있거든요. 어떻게 보시는 지요...

    • europa01 2008.11.19 19:35

      들은 바는 전혀 없습니다만, 현실적으로 우리나라 공연기획사 - 공연기획사중에 제일 큰 엑세스입니다만 - 가 자메로꽈이 같은 대형 아티스트를 데려올 정도로 수익이 날수 있는 상황이 아닙니다. 아마 아우디가 스폰서를 안했으면 아예 오는 것이 불가능했을겁니다.

      1. 우선 자메로꽈이는 개런티가 쎄고요. 2. 개런티외에도 스탭 항공료, 운송료 등이 많이 듭니다. 3. 입장료가 상대적으로 싸고요. (10만원이 뭐가 싼거냐 라고 하실 수 있겠지만 우리나라는 30만원짜리는 잘 없지 않습니까.) 4. 한국유료관객층이 얇아서요. 전 사실 이번에 들어온 5천 정도가 10만원 이상 지불할 유료관객의 맥스로 보거든요.

      한때 애시드재즈 붐 불어 인코그니토, 브랜드 뉴 헤비스 엄청 자주 올때 자메로꽈이는 못온게, 우선 개런티 차이가 엄청나게 나서요. 외국에서 관객석 빵빵 채우는 아티스트들은 우리나라가 못데려오죠. 관객층도 얇고, 돈도 싸고, 그네들의 월드투어 경로안에 있는것도 아니라서 비행기값 와방 들고.

      만일 엑세스가 주도적이었다면 아우디가 스폰을 엄청나게 했을거고, 또는 아우디가 행사 하는데 자메로꽈이 불러서 하고 주관 아웃소싱을 엑세스에 맡겼을 수도 있지요. 제 그냥 추측엔 어차피 아우디가 자기네 행사에 자메로꽈이 불러서 체제비용과 항공료 운송료는 세이브된 상태에, 아우디 스폰서를 더 받아서 엑세스가 14일 공연만 하지 않았나 하는 추측만 해볼뿐입니다.

  • 어느팬 2008.11.20 01:02

    그렇군요.... 저도 이번 유료공연 관람객 5000여명 정도가 자미로콰이가 동원 가능한 한국관객 맥시멈이라고 생각해요. 펜싱경기장만 했더라도 관중석이 많이 비었을 거라고 봅니다. 게런티야 15-16억 정도의 뮤지션들도 다른 주관사를 통해 내한을 했었지만 엑세스는 그 정도까지의 자금력은 없는 것 같아요. 어차피 자미로콰이에 관심을 가질만한 기획사 역시 엑세스 정도 뿐인 것 같구요. 며칠 후에 자미로콰이가 홍콩의 나이트클럽에서 공연하는 것 같은데 어차피 거기 입장료도 13만원 정도라고 들었습니다. 물론 정식 콘서트와는 다르겠지만 클럽과 맞는 음악특성 때문인지 놀러다니길 좋아하는 JK 덕인지 정규투어 외에도 계속 이런저런 공연을 다니는 걸 보면 게런티에 아주 까다로운 것 같지는 않아 보이네요. 제 생각에 아마도 적게는 3-4억 많게는 5-7억 정도라면 다시 엑세스 통해서 다음 공연을 기대해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어쨋든 덕분에 도움 많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