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주부. 카테고리 없음 2006. 12. 5. 23:00

1.
대개. 평일 퇴근은 자정 또는 그 이후
남편도 대개, 평일 퇴근은 자정근처 또는 그 이후
왔어? 왔어 하다가 잠든다.

2.
대개, 아침 기상은 7시 안팎. 월요일은 6시 50분.
아침에 씨리얼이나 베이글 정도 먹고 대충 나오면 7시 20분.
남편 7시 50분 정도 까지 회사 내려주고, 나는 회사 도착하면 8시 30분.
차를 회사 앞 골목길에 대고 30분 자고 일어나 사무실 입성.

3.
어쩌다, 아주 어쩌다.
평일 집에서 저녁을 먹을땐. -그래봤자 이태껏 딱 두번. -
집에 도착하면 8시 또는 8시 반
남편이랑 둘이서 소꼽장난 하듯 열심히 레서피 보고 따라해서 무언가를 만들고.
그럼 완성된 밥을 먹을 즈음이면 9시
밥 먹고 나면 9시 30분
밥 치우면 10시 반.
씻고 커피 마시고 나면 11시. 그럼 이제 자야지.

4.
주말엔.
그나마 아침 늑장이라고 한 10시쯤 일어나.
뜨거운 물 끓인 후에 그 위에 냉동생지 크라상을 올려놓고 발효하고
방 치우고 세탁기 1차 돌리고
남편이랑 둘이서 베이컨 굽고, 쏘세지 칼집넣어 굽고, 당근이랑 양파 다져서 스크램블 만들고
토마토랑 양배추랑 발사믹소스해서 샐러드 만들고 나면 벌써 12시쯤.
아직도 채 안된 집정리 하느라 한 대여섯시간 소비하고.
뭔가 또 법썩을 떨면서 밥을 하고. 빨래 세번 돌리고, 빨래 걷고 빨래 개고,
마트 갔다오고 시댁 갔다오고 그러면 주말이 다가고.

ㅠ.ㅜ

5.
그래도 아직 희망찬 것은 요리가 재밌다는 것이다!!!
아마 나혼자 안하고 늘 남편이랑 같이 해서 일이 분담되어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아직은 지금까지 해먹은 주말 브런치, 부대찌게, 햄버그스테이크, 새싹참치회날치알비빔밥..
다 너무너무 재밌어서.. 아직까지는 다 맛도 좋고.
지금은 홍합밥 만들어 먹고 싶어서 열심히 레서피 챙기는 중이고.
집에 들어가서 밥해먹을 수 있는 날은 막 설레고. 주말엔 직접 빵 구워 먹으니 뭐.

이제는 또 요리의 세계에 빠져들 것인가.


아무튼 임수진, 알고 보면 샬롯인 것이다.

  • 혜은 2006.12.06 10:38

    두가지에 감동되었어~ 너가 아침에 신랑 회사까지 델다 주고 차에서 자는거랑, 니 신랑 너 요리할때 옆에서 도와주는거... 알콩달콩 잘 사네~~ 넘 보기 좋다.
    그러구보면 참 난 너무했던거쥐..울 신랑에게...ㅋ
    앞으로 잘 해줘야겠다. ㅎㅎ

    • europa01 2006.12.06 13:59

      어제밤에 새벽3시까지 아시안게임 보느라 아침에 도저히 못일어나겠어서 남편에게 2만원 들려보냈다. 택시 타고 가라고. 난 10시까지 출근이라 룰루랄라.. (였지만 오랫만에 여유 부린다고 베이글 굽고 진짜 여유부렸더니 10분 지각)

      엉 그리고 우리는 '도와준다'라는 용어는 쓰지 않아. "그건 어차피 니가 할 일이고 그러니 '도와준다'라는것은 내가 마스터로 책임이 있는데 니가 선심써서 도와주는거 아니냐. 그런데 우리같은 맞벌이는 둘이 다 같이 하는거라고." 라고 늘 내가 강조. 그런 사고방식을 뼛속까지 넣어놓도록 아직은 많이 닥달중인데, (남편은 집에서 뭔가 일을 해본적이 별로 없는 사람) 그래서 가사일은 50%씩 분담. 둘다 아직은 서투른데 재미있어. 퇴근도 왠만하면 같이 하려는 편이고. 퇴근 같이 하면 자연히 가사일도 분담되니까.

      그리고 내가 아침에 오빠 데려다주니까 오빠가 아침 먹거리 준비하고, 나 깨우고.. (나에게 늘 오빠에게 이렇게 이렇게 아침 먹게하라고 굉장히 강조하시면서 가르치시는 우리 시어머님 아시면 큰일 나실 일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