흠흠. 카테고리 없음 2007. 4. 10. 15:48
월요일 아침.
자고있는데 갑자기 눈 앞에서 남편이 나타나더니
'예뻐죽겠어!' 하고 슬쩍 안아주고 키스하고 홀연히 사라졌다....
스르르 눈 감고 한 2시간 쯤 뒤에 일어나서 '그것은 꿈이었나..' 도무지 가물가물


10시쯤 퇴근해서 집에 가니 11시.
그 시간에 설렁탕 데우고 갈치 굽고 밥을 먹고
전날 설겆이 하고 내버려둔것을 치우려는데..
어제 분명히 씻어서 말릴려고 엎어둔 불판이 어느새 박스에 들어가있다.
설겆이 감도 확실히 줄어 있고.
아침에 남편이 그 와중에 집어넣고 갔나보다 하고. 기특해 하다가.
새벽 1시까지 남편씨 기다리다가 잠들다.


오늘 아침.
자고 있는데 남편이 키스하더니 찡긋 웃고 또 홀연히 사라졌다...
스르르 눈 감고 한 1시간 뒤쯤 일어나서 '그것은 꿈이었나..' 도무지 가물가물


---

그래서 한 24시간 남편 못보고 살다가, MSN으로 물어보니.

불판 집어넣은거 남편 아니랜다.
설겆이 한 것도 남편 아니랜다.


그럼 아침마다 키스하고 사라지는 그남자도 남편이 아닌거야? ㅡ,.ㅡ;;;
  • 백일몽 2007.04.10 17:49

    우렁총각 있나 보네

  • 아리구리 2007.04.10 22:19

    이건 또 웬 염장질인가 하며 봤는데, 다 읽고나니 미스테리!!!!!!!

  • europa01 2007.04.10 23:21

    흑. 오늘은 남편이 아예 안들어오는데..
    집에 내가 패브릭 액자 뒤에 두었던 성모상 십자수가 서재 책꽂이 위에 올라가있다;;;
    무서움에 덜덜 떨고 있는중.. 남편씨는 전화도 안받고.. ㅠ.ㅜ

  • miriya 2007.04.11 01:54

    아이구.. 십자수 원위치 시키는걸 깜빡했네..(후다닥)

  • 마님 2007.04.12 13:39

    설렁탕에 갈치는 좀 조합이;;

  • instyle 2007.04.14 14:50

    설렁탕에 갈치라니.......우욱...(육고기와 바다고기 같이 못먹는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