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리스트

- 멸치조림 락앤락 한통 : 우리 둘다 전혀 좋아하지 않는 메뉴. 뚜껑 열어본적도 없음.
- 조기 8마리 : 마님 언니에게 처분
- 이베이직 두루마리 휴지 24개
- 들꽃 직사각형 티슈 6개


오늘의 업뎃 :  황토비누 6개인지 5개인지.

나름대로 우리집에서 제일 예쁜 공간이라고 자부하는 거실 욕실의 주조톤은 파랑으로
바디용품들 시리즈, 휴지, 심지어, 변기 물까지 ㅡ,.ㅡ 파랑이 톤앤톤으로 오버랩되어 있는데.

황토비누가 자꾸 황토물을 흘린다;;;
비누받침 밑 세면대 위로 계속 누렁 국물을 뚝뚝뚝.
그 자국 볼때마다 짜증이!

암튼 동네에 오프라인 플리마켓이 서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는중;



  • 아리구리 2006.12.20 21:29

    들꽃 직사각형 티슈 6개는 저에게 적선 좀. 이 노무 회사엔 왜 항상 티슈가 없는지 T_T

    • europa01 2006.12.20 21:32

      근데 널 언제 볼까;; 와이더댄은 퀵 값 대신 안내주잖아.
      암튼 티슈 ↔ 나던언니 축의금 + 태우 싸인 교환 이벤트를 곧 갖자고~!

  • 나던 2006.12.21 01:44

    뭐여, 내 축의금이 아직도 전달 안되고 있는 시츄에이션인거냐??

    • europa01 2006.12.21 11:16

      그래도 곧 받을거니까 미리미리 베어터스바하 면기 샀어요~! 고맙습니다 =)

  • 마님 2006.12.21 14:03

    아림이가 그냥 송금해주는 방법도 있었는데 말입니다...(넌 뉘신지;; )

  • 아리구리 2006.12.22 01:18

    그래, 마님언뉘 말대로 송금하는 게 낫겠다. 제가 태우 인터뷰 때문에 로파언뉘 결혼식에 못 갔지 말입니다. 만나자 만나자 하고는 계속 답보 상태라... 그래서 나던언니 축의금, 제 축의금, 태우 싸인은 아직도 제 책상 서랍 안에 있는 시츄에이숑이죠 -_-;;

회사가 게시판이 있는 회사라면
이럴때 제일 만만한 건 회사 게시판인데.
게시판이 없는 회사라 이럴때 좀 난감하다.

장터에 내놓을까 싶다가도 배송비가 골치인데다가.
몇천원 받고 파느니.. 난 그것보다 '멸치보다는 콘옥수수 캔으로 바꿀래요!' '조기보다는 꽁치!'
이런 상황이다보니 딱 팔지도 못하고 집의 냉장고&창고에 썩어가고 있는 물품 리스트.

우선 최고 골치거리들은 이것.
- 멸치조림 락앤락 한통 : 우리 둘다 전혀 좋아하지 않는 메뉴. 뚜껑 열어본적도 없음.
- 조기 8마리 : 아직 한번도 해동 한번 해보지 않은 생선. 나도 좋아하지 않고 오빠도 조기 보다는 굴비 파다.
- 이베이직 두루마리 휴지 24개
- 들꽃 직사각형 티슈 6개

흑. 그러게 내 살림은 내가 꾸려야 하는데, 어찌나 넣어주시는게 많은건지.

게다가 임수진은 결혼 이후 집을 초 깔끔파로 꾸려가고 있어. - 놀랍지 않는가 -
무엇이든 너저분한 꼴을 못보고 - 놀랍지 않은가 -
다 어디에 집어넣어버려야 직성이 풀리는지라 - 놀랍지 않은가 -
지저분한 냉동실도 정말 더는 못봐주겠단말이다 - 놀랍지 않은가 -
- 역시 나는 천상 주부였던 것이다..

아 가양동 어디서 물물거래 할 일이 없나.
동네 가게 앞에 혼자 좌판을 깔아볼까 ㅡ,.ㅡ;;;

  • 마님 2006.12.12 11:38

    조기 나줘. 살 생각은 없구, 그냥 냉동실 치우는 셈 치고 :p

    • europa01 2006.12.12 11:54

      조기 주는건 좋은데, 언제 어떻게 만나서 줄수 있을까;

    • 마님 2006.12.15 12:03

      착불 퀵으로 보내...(머엉) 담주 수욜에는 삼실 나가니까 냐하하하하 뚝. (울 삼실엔 냉장고 있어서 하루 종일 보관했다가 들고 퇴근 가능)

    • europa01 2006.12.15 13:39

      진짜 보낸다. 쿠쿠쿠쿠.

    • 마님 2006.12.17 01:28

      고맙게 받으마 :) 보내기 전데 전화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