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바빠서 간략 포스팅.
그나마도 이렇게 1달만에 포스팅을 할수 있을 정도로 동기부여를 해주신 Wouter Hamel 님께 감사.

1. Wouter Hamel 에 빠져있음. 역시 마님언니 영향.

2. 여행 다녀온 뒤 약 20여일간 전업주부 였음. 그래서 네트워크 세계에서 빠져있었음.

3. 정말 한참 쉰 뒤 Myspace Korea 입사. Business Development Manager.
  쉽게 말해서 사업개발/제휴 담당.

4. 마이스페이스는 사실 대단히 열정적인 오픈플랫폼임. 플랫폼을 오픈시킨 것은 물론이고, 마이스페이스 데이터를 가공해서 마음껏 쓸수 있도록 해놨음.

5. 3+4 = 내가 하는 일 중 1/2 mm은 영민한 업체들에게 인사가고 같이 해보자고 칭얼거리는 일.
  "마이스페이스 코리아 열심히 할께요. 저희랑 같이 해봅시다."

6. 생각해보니 Wouter Hamel이 유명하지 않구나. 네덜란드 청년인지 밴드인지 그건 모르겠고 하여간.
  하여간. [여기] http://www.myspace.com/wouterhamel 를 클릭하면 Wouter Hamel의 4곡을 공짜로 들을 수 있음.

  • 깜쥑이 2008.08.17 07:54

    로파님~ 오랜만이예요.
    저도 출산하고 딴에 과학육아한답시고 한달내내 고생했더니 이제 애기도 잘 따라오고 해서 짬이 살짝나네요.
    마페로 가셨네요...개인적으로 비욘세 팬이다 보니 드러머 비비랑 데스트니 차일드 멤버였던 켈리의 마페에 글도 남기고 친구등록도 했는데 뭐랄까...마페 이미지가 마치 번역기 돌린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든다고 할까요...특히나 얼마전부터 한국어도 지원이 되는 거 같아서 더더욱 그런 느낌이 들더군요.
    그냥 평범한 가정주부가 느낀 이미지는 그런데 암튼 영전하신 곳에서도 승승장구하시길 진심으로 바랄께요! 홧팅!!

    • europa01 2008.08.19 09:43

      깜쥑이님 출산하셨군요!!
      제가 한동안 1달동안 컴퓨터도 안 키고 살아서 몰랐어요.
      아이가 벌써 잘 따라온다니 정말 다행이에요. 보통 100일까지는 힘들다고 들었는데 정말 잘되셨어요.
      마페 의견 감사합니다. 실제로 마페를 쓰는 유저가 거의 없다보니 (여기 가끔 오시는 태순이님 정도?)정말 하나라도 소중한 의견이에요. 아직은 직원수가 정말 작은데, 이 직원들이 마페 본사의 서비스를 하나둘씩 빨리 빨리 로컬라이제이션을 해야 하다보니, 아무래도 번역기 같은게 있을거에욤. 좀 어느정도 로컬라이제이션을 끝내고 나면 컨텐츠도 번역이 좋아지지 않을까 싶어요. ^^

아직 크리스마스 이브 식당도 예약 못했고
분위기를 보아하니 그날까지 야근 안하면 다행이고

집에서 먹는다 쳐도 퐁듀를 할까 생각했는데
워머가 재고 떨어졌다고 1월 말에 온다고 하고
그래도.

집에는 이미 트리를 내놓아놓고
촛대도 꺼내놨고
크리스마스 기분을 느껴보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