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갖고 있는 특허에

오늘 착안하고 계산해본 사업.

 

어느날 갑자기 회사를 그만둬도 굶지는 않겠군.

시훈이 어린이집이 문제일뿐.

얼마전 프리미엄카드 사용자에 대한 좌담회를 다녀왔었다.

 

어떠한 금융기관에서 새로운 프리미엄카드를 선보이기 전에

기존 프리미엄카드 사용자들을 모아놓고 의견을 듣는 자리였는데

그곳에서 평상시 온라인 쇼핑을 얼마나 하는지 물어봤다.

 

곰곰 생각해봤다.

10만원이요? 그쪽 담당자가 뜨아.

나도 말해놓고 나서 뜨아 했지만 사실인데 어떻게 하니.

 

그렇다, 시훈이도 이제 기저귀를 잘 하지 않고, 분유도 먹지 않으니

굳이 뭘 대놓고 사는게 없어졌다.

예전엔 인터넷 이마트를 즐겨 사용했는데

이마트 노조탄압 사태 이후로 이마트도 가급적 끊었으니

이젠 그 마저도 쓸일이 없다.

 

 

한달에 한두번 정도 매직테이블을 38900원 정도 사고.

두달에 한번 정도 무언가 예쁜 것을 10x10이나 1300k에서 산다.

정말 그뿐이다.

 

시훈이 옷은 예전에는 몇몇 쇼핑몰에서 샀지만.

그 쇼핑몰들이 원단은 별로인데 사진빨이었다는 걸 깨닫고.

홍대앞 ANDB랑 밍크뮤/블루독 창고세일, IFC 자라키즈에서 왕창 사버리고.

 

그리고 난.

전부터 공포스럽게 생각했던 魔의 서른일곱이 지났음에도 아직 몸의 선이 망가지지 않았다고 자조하고 기뻐했지만.

어느덧, 인터넷 쇼핑몰의 옷들을 턱턱 살 수 있는 피부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다.

젊다는 것은, 원단은 상관없이 디자인만 이뻐도 살 수 있는 때 였다는 것을 늙고 나서 깨닫다.

중년을 바라보는 서른여덟에게 원단은 디자인 보다 중요한 그 무엇이다.

 

 

그래서 이 나이에 나는,

오프라인에서 옷을 구매해야 한다.

원단이 어떤지 내 눈으로 보고,. 세탁기 돌려도 되는지 구김은 안갈지, 구김이 가더라도 멋스럽게 가는지.

이것을 보지 않으면 입을 수 없는 나이. _

그래서 별수 없이 비싼 옷을 구입해야 하는 나이. _

 

그런 의미에서 요즘 나의 콜렉팅 샵은

1)     금호동 보니. 신상 들어올때마다 네이버 블로그에 게재가 되니, 블로그에 맘에 드는 옷이 나왔을 때 찾아 가서 구입한다.

2)     강남역 지하상가 국기원방향 출구로 걸어가다가 오른손이 있는 편의 출구 바로 옆옆집. 출구 바로 옆집은 옷집이 아님. 이름 모름.

 

특히 2번은 정말 정말 훌륭해서 오늘 점심에 척척척척 20만원 어치 구입.

이젠 그냥 매 시즌 마다 한 시즌 입을 옷을 왕창 구입해서 딱 그 시즌에 입고 버려야 할 듯.

 

아 판교/분당으로 이사가면 어떻게 살아야할까.

ANDB도 더 이상 갈 수 없고, 금호동 보니도 멀고, 강남역 나의 보물 같은 곳도 나오기 힘들겠지. _

 

ndc 이전 이후 잡담/초잡담 2013. 4. 24. 16:04

강연 전 :

1시 35분에 ndc에서 강연하는데 청자들이 모두 시간 겹친 서민 대표님 & 허영만 화백 세션에 가있어서 ndc 3층 복도가 텅텅텅.
이거 GMF 헤드라이너 시간에 카페 블러섬 하우스에서 공연하는 무명가수의 심정!!! 큰 강의실에 30명만 앉아있을까 걱정!! 반면 또 100명 이상 앉아있을까봐 떨려서 또 걱정!! 멘붕으로 하이된 상태! ㅠㅡㅠ

 

강연 결과 : 자리는 꽉 차서 더 앉을 자리가 없었고, 말은 차분히 잘 했다는데 질문이 한개밖에 안들어와서 예상 발표시간보다 5분이나 짧게 끝났다. 전체 25분짜리 발표인데 5분이 남다니 들어오신 분들이 아까워하시진 않았을까 걱정.

 

강연 후 : 힘이 빠져서 일에 집중이 안된다. 허 to the 탈

 

 

1. 페이스북이 퍼지면서 그간 피상적으로 알던 지인들의 속내나 가치관에 대해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 사람도 있고, 코드가 안맞는구나 하고 싫어지는 경우도 있고. 내 경우만 해도 아마 사람들은 나를 어수룩하고 덜렁거리는 사람으로 봤을텐데 페이스북에서는 전사인지라 나에 대한 생각이 바뀐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2. 내 측근이 페북을 시작하면서 오랜 친구 하나를 불편하게 느끼게 되었다. 내 지인이 그 친구를 불편하게 생각하게 된 것은, 그 친구가 매우 마초적이고 권위주의적이고 보수적인 사람이었기 때문이었다. (저 3가지 단어는 같은 뜻일수도 있겠네.) 그 권위적인 친구는 대학 시절에 매우 진보적인 정치색을 갖고 있던 사람이라고 하는데, 그 친구가 왜 그렇게 변했을까 라고 생각하다가 그가 직장을 다니다보니 변했나보다 라고 지인은 추측하고 있다. 그 권위적인 친구는 포스코에 다닌다.
.
3. 직장이라는 곳, 그 회사의 분위기 라는 것은 사람의 가치관을 많이 변화시킨다. 하루에 10시간 이상을 매일매일 만나는 사람들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늘 그 사회에 있고, 늘 그 사람들이랑 대화를 하면서 행동이 이어지니까. 어디 게시판 활동이라도 해서 우리 회사 아닌 세상의 시각도 자주 접하지 않고서는, 우리 회사 안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보편적인 시각이나 가치관에 젖어지는 것은 너무 당연한 일이다.

 

4. 오늘 포스코 블로그 올라온 사보를 보면서 그것에 대해 또 느낀다. 그림체로 보건대, 회사 직원이 직접 그린 것 같은 저 웹툰이었는데 그 회사에서는 당연한 생활이고 문화였으니, 이 라면소믈리에 왕서방이 글로벌한 화제가 된 이 판국에도, 웹툰 작가는 아무렇지 않게 그리고, 또 블로거 담당자도 아무렇지 않게 올렸을 것이다. 그 문화가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았을테니까.
 
5. 2005년에 다음에서 컨텐츠본부가 없어졌을 때, 이직을 하려고 K통신사 2차면접까지 진행된적이 있었는데, 그 때 면접에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었다. 임수진씨는 음원사업이 몇 년이나 지속될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야구를 좋아하신다는데 우리 FA 계약을 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언제까지 갈지 모르는 음원서비스를 위해 30살 여자를 정직원으로 뽑는 것은 저희도 부담스럽습니다. 그 직무는 구인당시 정직원 포지션이었고, 2013년 지금까지 우리 남편 선배가 다니고 있더라. 음, 그 남편 선배는 남자이지. 실력이 없어서 정직원으로 못뽑겠다 라고 들었으면 이렇게 오래 기억에 남지는 않았을텐데, 30살 여자라고 계약직으로 뽑겠다고 이야기하다니. 핑계라도 실력이 안되어서 라고 얘기할것이지. 그런데 그때 K통신사는 한참 기업이미지 광고를 할때였다. 사람이 다르다 였던가 어쨌던가. 하여튼..

 

6. 그래서 오늘 나는 성급한 일반화를 해본다. 기업이미지 많이 하는 회사는 좀 이상하다. 자기네를 변화시킬려고 그런 캠페인을 하는 것이다. 소비자들에게 이미지가 나쁘게 각인되어있으니 그걸 불식시킬려고 기업이미지 광고를 하는 것이다. 기업이 원래 좋은 회사면 기업이미지 광고 안한다. 성급한 일반화이긴 하다. 그러나 좀 찜찜하다.

 

http://blog.posco.com/417

팔불출의 고백. 잡담 2013. 4. 8. 05:39

 

 

 

다른 아이들보다 6개월 늦게 말을 시작한 우리 아이.

이제 막 말을 시작해서 너무 너무 예쁘다.

게다가 우리 아이의 말투는 또 어찌나 예쁜지.

 

이거 뭐지?

이거 봐봐~

없어요

있어요

멀리 갔어요

 

아이를 보고 있으면 너무 사랑스러워서

으스러지게 안아주고 싶기도 하고

볼살을 확 깨물어버리고 싶기도 하다.

 

너무 예쁜 우리 아이,

평생 네살 해라.

크지 말고 딱 이렇게 살자.

하고 꼭 안아주고 싶은 마음.

 

너무 팔불출이라

이젠 아무도 안오는

내 조그만 블로그에 끄적.

 

아이가 크면 클수록 안예쁠줄 알았는데

우리 아이는 언제나 항상

at the moment가 best이다.

언제나 사랑만 주는 아이라 너무 감사한데,

점점 말썽에 엄마 말 안들어서 엄마 속썩여도 괜찮아.

지금까지 사랑스러운 것만으로도 평생 충분해.

 

  • 린디 2013.04.18 13:20

    나 가끔가다 와서 보고 있으니 계속 팔불출이어도 좋단다. ㅎㅎㅎ

8회말 동점상황. 1사 1루에서 8번타자가 처음부터 번트 자세를 취하는 작전 따위는 제발 안했으면 좋겠다. 누가 봐도 버스터이기 때문이다. 빤히 보이는 얕은 수는 안하느니 못한다. 아무도 속지 않고 속이려는 노력을 기울이느라 정석때 보다 타격에 집중도 못한다. 꼭 야구에만 적용되는 이야기는 아닐것이다.

- 4월 7일 엘두전을 보며.

작년부터 분당으로 이사 얘기가 나왔을때 분당권 인테리어 업체를 수배하기 시작했는데 그때 가장 맘에 든 인테리어업체가 뮤 였다. 그런데 어제 선배님으로 알게 된 사실. nhn 직원들 상당수가 알고 있는 카라양이라는 nhn 직원분 사모님이라고. 나 처럼 인테리어를 무척 좋아하고 집 꾸밀려고 했는데 답답했던 사모님께서 직접 나서신 곳이라고.

재작년인가 인터넷 서핑하다가 우리집이랑 너무 비슷한 느낌의 집이라 너무 반가웠던 집이 있다. 여기도 인테리어 업자 안 끼고 직접 디자인한 집이었는데 서로의 스타일이 너무 비슷하여 서로 반갑게 블로그 왕래하면서 지냈다. 그런데 어제 연주님 블로그를 통해 알고보니 네오플 디자이너 였다고. 현재는 그 일을 계기로 독립하여 브랜드 만드시고 직접 디자인 하시더라.

하여튼 요즘 인테리...어 디자인 계는 인터넷 기획자, 디자이너 출신들이 꽉 잡고 있다는. 다들 예쁜 오피스에서 일해서 눈이 높고 기존업계가 성에 안차고 어쩌면 프로젝트성 업무라는 게 비슷하고 마케팅도 잘해서...

그런데 알고보면 오프라인쪽에서 잘나가고 있는 사람들 중에 우리 같은 출신들이 많다. 미미네 떡볶이 사장도 네오위즈 마케터 출신이고, 임부복 1위 시장인 맘누리 사장도 게임회사 웹기획자 였다. 본인이 입을 임부복이 없어서 시작한거였단다. 나도 같은 논리로 임신때 맘누리 옷 많이 입었었다.

그러니까 우리 처럼.. 나름 눈높고 아는거 많고 단 돈은 없던 사람들 중에.. 소비하고자 했더니 기존 업계가 성에 차지 않은 사람들이, 본인들이 갖고 있는 프로젝트 능력, 아이디어, 창의력, 정보 습득력, 마케팅 능력 등을 활용해서 오프라인 시장을 확확 잡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서 난 여성기획자/디자이너들에게는 오프라인 세계가 오히려 더 기회의 땅이 아닐까 싶다. 어차피 오프라인 세계 소비의 중심은 아줌마니까. 그리고 우리는 계속 소비를 통해 니즈를 발견해 나가니까. 기존에 계시는 보통 자영업자 분들이 자기계발 안하시고 트렌드 바뀌는것과 상관없이 계속 하시던 대로 하던 산업을 바꾸어 나갈 수도 있는게 아닐까 싶어서.

(물론 40이 가까운 입장에서, 기존에 계신 분들이 젊은 애들한테 못당하는 것은 좀 안타깝긴 하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도 자기계발을 꾸준히 하셔야 하는데 그걸 안하신 것에 대한 것에 대한 대가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 아닐거야. 그렇고 말고. #

이 글은 로파님의 2013년 02월 25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된장녀 일기 : 메너주리에서 빵 먹고 있는데, 남편이 전화와서 말했다. "재벌놀이 좀 그만 좀 해." 하지만 아들램 어린이집 방학에 맞추어 또 리츠칼튼 예약한 본인;; #

이 글은 로파님의 2013년 02월 12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 로넨펠트차는 정말 최고다. #

이 글은 로파님의 2013년 01월 21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